고신대학교 발전기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발전기금소식

회원로그인


계좌정보
대학소식

전광식 총장, 부산교육청과 14개 대학 경쟁력 강화위해 ‘도시락 간담회’

본문

학생 수 감소 등 교육환경 변화에 따라 지방 교육계가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부산교육청과 부산지역 14개 대학이 27일 교육경쟁력 강화를 위해 공동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김석준 부산시교육감과 부산지역 14개 대학 총장들은 이날 부산교육청에서 도시락 간담회를 갖고 지역 교육계의 직면한 과제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부산에서 교육감과 대학총장들이 한 자리에 모여 지역 교육현안을 논의하기는 처음이다. 이날 간담회는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격식 없이 허심탄회하게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부산대 전호환 총장, 부경대 김영섭 총장, 한국해양대 박한일 총장, 부산교대 오세복 총장, 경성대 김철범 부총장, 부산외대 하수권 부총장, 고신대 전광식 총장, 동명대 이기욱 입학처장, 신라대 박태학 총장, 영산대 부구욱 총장, 인제대 차인준 총장, 동서대 김정선 부총장, 동의대 장종욱 부총장, 부산가톨릭대 김영규 총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학생 수 감소에 따른 지역 교육계의 위기 대응방안, 지역 인재 역외유출 방지 및 육성 방안, 지역 교육의 경쟁력 강화 방안 등 지역 교육계가 직면한 다양한 과제들에 대해 논의하고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또 자유학기제 확대에 따른 진로체험 프로그램과 고교-대학 연계 프로그램의 활성화 방안 등 부산교육청과 지역 대학들 간에 보다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이와 함께 학생과 학부모 등 교육 수요자들의 다양한 요구를 분석하고, 이들 요구를 충족할 수 있는 다각적인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참석자들은 앞으로도 이런 자리를 계속 갖자는데 뜻을 같이하고, 각 대학과 교육청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처할 TF팀 구성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구성키로 했다.

 김석준 교육감은 지역 교육계의 위기를 극복하고 교육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교육청과 대학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밝히고 자유학기제 등과 관련한 연계 프로그램에 중등교육과 대학교육이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김영섭 부경대 총장(부산·울산·경남·제주지역 대학교 총장협의회장)지역 총장협의회에서 해야 할 일을 교육감이 먼저 마련해 감사하다“4차 산업혁명과 같은 혁신의 시대를 맞아 대학과 교육청이 서로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전호환 부산대 총장은 지역 인재가 그 지역대학으로 진학할 경우 국가장학금 혜택을 확대하고 취업시 지역인재 할당비율을 더 높일 수 있도록 부산교육청과 부산시가 함께 교육부에 건의하는 등 노력을 해 달라고 제안했다.

 전광식 고신대 총장은 대학들이 고교 3학년 학생을 초청, 입시설명회를 하고 있으나 학교 측에서 대학 입시설명회 참여 횟수를 3회를 제한하는 바람에 중·소 대학들이 정확한 입시정보를 제공할 기회가 적다고 지적하고 입시설명회 참여 횟수를 늘려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부산지역 고등학생 수는 2011131894명에서 201799659명으로 6년간 24.4%(32235)나 줄어드는 등 해마다 큰 폭의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856210&code=61122019&cp=nv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